김희진님의 부친께서 하느님의 부르심을 받아 소천하셨습니다.

하느님 품에 안기신 고인의 명복을 빌며, 

유가족 위에 하느님의 크신 사랑의 위로가 함께하시길 기원합니다.